"신태용 감독 변함없이 신뢰…전력 강화에 전폭적인 지지"
"유럽 출신 코치 영입 추진…감독 선임 별도기구 둘 것"
정몽규 축구협회장 "히딩크 논란 본질은 기대 못미친 경기력"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19일 대표팀 경기력과 축협 내부 비리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나타내며 대표팀에 대한 지원 강화와 제도 개선 등을 약속했다.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는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2경기에서 대표팀이 보여준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이 근본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신문로 대한축구협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팀의 부진한 경기와 더불어 축협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고 있는 데 대해 회장으로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대표팀의 전력 강화가 핵심 과제이기 때문에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며 "유럽 출신의 경험 많은 지도자를 코치로 영입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신태용 감독이 국제경기도 여러 차례 했지만, 월드컵은 차원이 다른 경쟁이라고 생각해 유럽 남미에 정통하고 월드컵을 여러 번 경험한 지도자를 찾고 있다"며 "누구라고 밝히긴 그렇지만 조만간 좋은 소식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기술위원회 외에 대표팀 감독 선임을 위해 별도기구를 두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정 회장은 "축구 발전을 위해서는 기술위원회가 지속해서 기능을 발휘해야 하는데 지금까지는 대표팀 경기 결과에 따라 기술위가 책임을 졌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계획을 실행하기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따라서 대표팀 감독을 전담하는 대표팀 감독선임위원회를 따로 두고 기술위원회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축구 발전에 집중한다는 것이다.

현 김호곤 기술위원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어느 방안이 좋을지 고려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발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축구계를 들썩이게 한 '히딩크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정 회장은 "최근 '히딩크 논란'으로 상황이 악화한 것이 무척 안타까우며 초기 대응을 명확히 못 한 데 대한 지적을 겸허히 수용한다"면서도 "이것이 본질을 덮을 수는 없다.

대표팀이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저와 협회는 신태용 감독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보낸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김호곤 위원장이 히딩크 측근으로부터 받은 문자를 기억하지 못해 말을 바꾼 것이 잘못된 대응이었다고 지적하면서도 "본질은 마지막 2경기에서 '저것보다는 잘 할 수 있지 않았나'하는, 팬들의 기대에 못 미친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경기력 외에 논란의 다른 배경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최근 안팎의 축구 위기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는 지적에는 "전반적인 책임을 내게 있다"며 "이런 상황이 돼서 가슴이 아프지만, 팬과 국민의 높은 열망을 확인하는 계기라고 보고 좀 더 분발하겠다"고 다짐했다.

축구협회 임직원의 공금 유용과 관련해서는 "과거 집행부의 일이라고 해서 내 책임이 면제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사법적 판단이 내려지는 대로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 없이는 대표팀이 좋은 성과를 낼 수 없다"며 대표팀에 대한 격려도 당부했다.

또 장기적인 축구 발전을 위한 유소년 축구 육성 방안으로 초등학교 축구선수들의 8대 8 경기 2019년 전면 시행과 프로축구 의무출전 연령 22세 하향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