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그바, 선제골 '종횡무진'… 2대0으로 아약스 꺾고 정상
유로파리그 우승컵 든 맨유…"테러 희생자들 위해 뛰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아약스(네덜란드)를 꺾고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정상에 올랐다. 맨유는 25일(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프렌즈 아레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폴 포그바(사진)의 선취 골과 헨리크 미키타리안의 쐐기 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팀 성적을 포기하고 유로파리그에 ‘올인’했던 맨유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차기 시즌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이날 경기는 맨유의 흐름으로 진행됐다. 맨유는 전반 18분 페널티 지역 아크서클에 있던 폴 포그바의 왼발 슈팅으로 첫 골을 넣었다. 포그바의 슈팅은 상대 팀 다빈슨 산체스의 발을 맞고 휘어 들어가 골망을 갈랐다. 쐐기 골은 후반 3분에 나왔다. 맨유 미키타리안이 크리스 스몰링의 빗나간 헤딩슛을 문전에서 오른발로 건드려 득점을 올렸다. 이후 맨유는 별다른 위기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유로파리그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맨유는 테러 희생자들을 위로했다. 결승 골을 넣은 폴 포그바는 “우리는 테러 희생자를 위해 뛰었다”며 “우리의 승리가 테러로 아픔을 겪고 있는 맨체스터에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첫 골을 넣은 뒤 두 손을 하늘로 뻗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현지 언론들은 “포그바가 테러 희생자와 2주 전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추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맨유 선수들은 경기 후 라커룸에서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들은 우승 메달을 목에 건 채 ‘맨체스터를 위해 기도한다’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이날 맨유와 아약스 선수단은 경기 전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는 묵념을 했다. 맨유는 우승 퍼레이드를 하지 않기로 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