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31)가 시즌 2호 홈런포를 터트렸다. 2타점짜리 홈런이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 소속 박병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무식의 PNC 필드에서 열린 스크랜턴·윌크스베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와의 방문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쳤다.

1회 유격수 땅볼, 3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박병호는 팀이 1-4로 끌려가던 6회 무사 2루에서 홈런포를 그렸다.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칼렙 스미스의 4구째를 왼쪽 펜스 너머로 날렸다. 지난 14일 시즌1호 이후 6경기 만에 홈런을 만들어냈다. 또 전날 시즌 5호 2루타를 친 데 이어 2경기 연속 장타를 날렸다.

소속 팀은 4-5로 졌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224(58타수 13안타)로 소폭 낮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