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3일 출발이 가장 많아
국민 10명 중 3명가량은 ‘황금연휴’로 불리는 오는 29일~5월9일 국내여행을 떠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행업협회가 여행 전문 조사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와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앞으로 3개월 내 국내여행 계획 보유율’은 74%로 나타났다.

또 국민의 26%가 5월 초 황금연휴 기간 국내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황금연휴 동안 출발 예정 날짜는 5월3일 수요일 30%, 5월5일 금요일 18%로 약 절반을 차지했다. 귀가 예정일은 5월7일 일요일이 26%, 5월6일 토요일이 22%였다. 문화체육관광부도 4월29일~5월14일 ‘봄 여행 주간’을 설정해 다양한 지역 여행 행사와 할인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KATA 양무승 회장은 “여행업계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번 연휴가 길고 국내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아 여름휴가 시즌 이상의 특수가 예측되므로 이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