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파리바오픈(총상금 699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페더러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린 대회 단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스탄 바브링카(스위스)를 2-0으로 제압했다. 2004~2006년, 2012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통산 다섯 번째 정상에 오른 페더러는 우승 상금 117만달러(약 13억3000만원)를 받았다.

올해 36세인 페더러는 1월 호주오픈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를 했다. 세계랭킹 10위인 페더러는 올해 세 차례 대회에 출전해 2승을 거두는 높은 승률을 보였다. 지난달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에서는 16강에서 탈락했다. 페더러는 이 대회 통산 5회 우승으로 노바크 조코비치(세계랭킹 2위·세르비아)와 함께 최다 우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1984년 지미 코너스의 대회 최고령 우승 기록(당시 31세)도 갈아치웠다.

페더러와 바브링카의 상대 전적은 20승 3패로 페더러의 압도적인 우세가 이어지고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