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힐만 감독 (사진=영상캡처)

SK 힐만 감독 (사진=영상캡처)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트레이 힐만 감독이 새 시즌 포부를 밝혔다.

13일 힐만 감독은 구단을 통해 올시즌 목표에 대해 "모든 지표에서 리그 평균 이상을 기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출루율을 높여갈 생각이며, 투수, 야수 전 부문 리그 1위가 되는 것이 희망사항”이라며 “전체적으로 선수들의 몸 상태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캠프에 합류해서 선수들을 보게 돼 매우 즐겁고 흥분된다”며 “선수들과 코치들, 그리고 프런트와 함께 매우 즐겁게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베스트 멤버로 개막전을 치를 수 있도록 선수들의 몸 상태에 각별하게 신경쓰겠다”고 덧붙였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