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2017! (2) '돌아온 천재골퍼' 이승호

군대 마치고 내년 코리안투어 복귀

말년 휴가 나와 시드전 '깜짝 합격'
롤러스케이트·쇼트트랙 영재 출신
투어 6승 수확…아시안투어 도전
이승호는 경기지도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은 학구파 골퍼다. 입대해보니 골프에서 한타 한타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새삼 깨달았다는 그는 틈나는 대로 공부를 더 해 박사 골퍼에도 도전하겠다는 야무진 꿈을 내비쳤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이승호는 경기지도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은 학구파 골퍼다. 입대해보니 골프에서 한타 한타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새삼 깨달았다는 그는 틈나는 대로 공부를 더 해 박사 골퍼에도 도전하겠다는 야무진 꿈을 내비쳤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한 발짝 떨어져서 들여다보니 진짜 골프가 보였습니다. 이젠 집착하지 않는 골프를 하려고요.”

21개월간의 군복무로 단단해진 멘탈 덕분일까. 지난 8일 전역한 예비역 병장 이승호(30)의 말은 야무졌다. 제대한 당일부터 태국 전지훈련 준비에 들어갔다는 그는 “군에서 골프에 대한 생각을 완전히 바꿨다”고 운을 뗐다.

이전에는 이론과 형식에 맞춰 완벽한 폼과 정확도를 좇았다. ‘겉보기에 좋은’ 골프였다. 화려한 스윙과 쭉쭉 뻗어가는 장타로 최경주(46)와 양용은(44)을 이을 차세대 영건이란 평을 들었다. 성적도 괜찮았다. 2부투어 상금왕 자격으로 2006년 정규투어에 데뷔해 6년간 6승을 수확했다. 매년 평균 1승은 올린 셈이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성적이 나지 않았다. 2011년 5월 이후 4년간 우승컵 구경을 못 했다. ‘한물갔다’는 말이 나돌았다. 그는 “우승 문턱에서 자꾸만 미끄러지니까 나는 안 된다는 자괴감이 들었다”며 “골프를 포기하고 싶었다”고 했다. 완벽한 스윙에 대한 집착이 그를 망가뜨렸다.
이승호 "군대서 겉멋 빼고 '실속 골프' 몸에 익혔죠"

“타이거 우즈의 파워와 비거리, 정확성, 현란한 스윙 폼까지 다 가질 수 있다고 믿었는데 그게 독이 됐던 거죠.”

클럽 헤드에 작은 흠집 하나만 생겨도 스윙을 못 할 정도로 성격이 예민했다. 테이크어웨이, 백스윙 톱, 다운스윙 전환, 임팩트 등 부분동작까지 완벽하게 연결하려 애썼다. “강박증을 이제 완전히 내려놨다”며 그는 웃었다. 군에서 하루 2시간씩 꼬박꼬박 유연성 훈련에 투자한 것도 같은 맥락이었다.

요즘 그의 화두는 효율 골프다. 부상을 부르는 혹독한 훈련 대신 최적의 연습량으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는 새로운 골프 개념이 그의 머릿속에 자리잡았다. 그는 “(효율 골프는) 스윙 과정과 형식보다 임팩트에 집중하고 비거리보다 정확성에 초점을 맞추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불필요한 동작이 사라지고 스윙이 훨씬 간결해졌다. 다시 좋아질 것이란 자신감과 마음의 여유도 생겼다. 휴가를 나올 때마다 효율 골프를 시험해봤다. 생애 첫 앨버트로스와 2017년 코리안투어 시드전 통과도 휴가 때 일궈낸 일이다. 공식 대회에 출전한 지 2년이 넘었고, 21개월간의 군생활 동안 클럽을 잡아본 게 10여차례에 불과했으니 스스로도 “신기한 일”이라고 할 만한 사건이다. 그는 “결국 중요한 건 골프를 대하는 마음가짐인 것 같다”고 했다.

이승호는 어린 시절 스케이트 영재로 불렸다. 봄에는 롤러스케이트, 겨울에는 쇼트트랙으로 서울시 유소년 대회를 휩쓸었다. 초등학교 때는 스케이트, 중학교 때는 골프로 소년체전에 나갔다. 스포츠광이던 어머니가 배우려고 산 골프 클럽을 곧바로 그에게 물려준 게 시작이었다.

“스포츠에 재능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골프는 너무 안 되는 거예요. 오기가 생겨서 죽기 살기로 덤벼들었죠.”

하루 14시간씩 2주일을 꼬박 휘둘렀더니 손바닥에 핏물이 고였다. 클럽을 잡지 못하게 되자 붕대를 감은 손으로 다시 2주일간 하루 14시간씩 퍼팅 연습에 매달렸다. 네가 하고 싶은 걸 하라던 부모님까지 “제발 그만 좀 하라”고 다그친 뒤에야 연습을 중단했다. 지금은 그 독기를 자신감으로 바꿨다.

“몸이 망가지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게 골프라고 봅니다. 스스로 즐기지 못해도 마찬가지고요.”

그는 전지훈련에서 실전감각을 가다듬은 뒤 내년 1월 아시안투어 퀄리파잉(Q)스쿨에 도전할 계획이다. 2018년에는 유럽 투어에도 부딪혀볼 생각이다.

“결국 미국 투어(PGA)가 종착지죠. 중학교 때부터 꿈꾸던 일인데요. 늦어도 2020년 안에는 그 꿈을 꼭 이룰 겁니다.”

이승호 프로는

▷출생 : 1986년 서울 ▷체격: 180㎝
▷학력 : 광운초-북서울중-서라벌고-명지대(경기지도학 석사)
▷데뷔 : 2006년 KPGA 코리안투어
▷주요 경력
-2007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신인왕
-2010년 메리츠솔모로오픈 우승 등 6승
-2011년 볼빅 군산CC오픈 우승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