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박정아(사진=KOVO)

MVP 박정아(사진=KOVO)


KOVO에서 IBK기업은행 소속 박정아가 MVP를 수상했다.

3일, IBK기업은행은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청주·KOVO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KGC 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0(25-21, 25-19, 25-16)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컵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던 IBK는 이날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KGC 인삼공사를 제압하고 통산 3번째(2013년 2015년 2016년) 챔피언이 됐다.

이날 박정아는 기자단 투표에서 총 29표중 23표를 얻어 MVP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에서의 부진으로 비난에 시달렸던 박정아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모처럼 만에 활짝 미소를 지었다.

박정아는 "우승은 예상 못했다. MVP는 앞으로 더 잘하라고 주신 것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밝했다.

올림픽에서의 부진으로 인한 비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 사람들도 오죽 답답했으면 그럴까 하는 생각을 한다. 내가 못했으니까 그렇다. 나쁜 말 하는 것 말고는 괜찮았다"고 말했다.

박정아는 이날 외국인 공격수 리쉘(20득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14득점을 기록했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