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박세리의 리더십

"경기전 샤워실 유리창 와장창 깨져 좋은 예감"
후배들이 먹고 싶어하는 된장찌개 해주며 엄마 역할
"내가 우승할 때보다 감격"
['골든슬램' 달성한 박인비] 울지 않은 인비 대신 이 여자가 울었다

“샤워를 하는데 갑자기 와장창 유리 칸막이가 떨어져 깨졌어요. 피가 흥건히 괴고 난리도 아니었어요!”

펑펑 울어 충혈된 눈을 한 박세리 대표팀 감독(39·하나금융그룹)은 박인비의 금메달이 확정된 직후 기자와 만나 이렇게 말했다. “뭔가 좋은 예감인 듯해 마음을 졸였는데 이제서야 말할 수 있게 돼 후련하다”는 얘기였다. 그만큼 박세리는 네 명의 후배 중 누군가 메달을 따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렸다.

박세리는 “선수 때의 영광보다 대표팀 감독으로서 올림픽 금메달을 일군 감동이 더 크다”며 감격했다.

그는 “5~6년 전이었으면 나도 출전을 욕심냈을지 모른다”면서도 “지금의 의미가 더 크다”고 말했다. 이어 “금메달 기대가 커서 팀 모두에 부담이었는데 인비가 결국 해내서 너무 고맙다”고 했다.

박세리는 후배들이 먹고 싶어하는 된장찌개와 돼지고기 볶음을 만들어주는 등 엄마 노릇을 했다. 스윙 고민을 털어놓는 후배들에게 “부담감을 내려놓으라”고 조언하는 등 선배로서 멘탈 코칭에도 집중했다. 연습라운드 때 육포 등 간식을 챙겨주는 세심한 배려도 잊지 않았다.

박세리는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메달과 상관없이 많은 걸 배웠다고 했다. 그는 “팀과 함께 어울리면서 즐거웠고 앞으로 가야할 길에 대해서도 확신하게 됐다”며 “응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리우데자네이루=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