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의 김준홍(26·KB국민은행)·강민수(30·경북체육회)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김준홍, 강민수는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남자 25m 속사권총 본선에서 각각 8위(581점), 21위(564점)에 그쳤다.

본선 상위 성적 6명이 결선행 티켓을 얻었다.

독일의 라이츠 크리스티안이 592점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본선 1위를 기록했다.

김준홍은 2014년 세계사격선수권 금메달리스트다.

한국 속사권총 첫 올림픽 입상을 노렸지만,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ksw08@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