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현(31·광주광역시청)이 남자 멀리뛰기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김덕현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멀리뛰기 예선에서 7m82를 뛰었다.

아직 경기를 마무리하지 않은 선수가 남아 있는 상황에서 김덕현은 주어진 3차 시기를 모두 소화했고 14위로 밀렸다.

남자 멀리뛰기는 8m15 이상을 기록하거나, 이날 경기에 나선 32명 중 상위 12명 안에 포함돼야 결선 진출 자격을 얻는다.

김덕현은 이날 개인 최고 기록인 8m22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기록을 내며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한국 멀리뛰기가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김종일(8위) 이후 무려 32년 동안 결선 진출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마라톤, 경보 등 도로경기가 아닌 트랙&필드 종목으로 시야를 넓혀도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이진택(8위) 이후 20년 동안 결선 진출자가 나오지 않았다.

한국 육상 사상 최초로 멀리뛰기와 세단뛰기에서 동시에 올림픽 진출권을 따낸 김덕현은 멀리뛰기에서 결선 진출 이상의 성적을 노렸다.

하지만 너무 부진했다.

김덕현은 1차 시기에서 7m42를 뛰었다.

2차 시기에서 7m76로 거리를 넓히고, 3차 시기에서 7m82를 뛰었지만 결선 진출에는 부족한 수치였다.

멀리뛰기에서 아쉬움을 남긴 김덕현은 15일 세단뛰기에서 결선 진출을 노린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jiks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