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바울·정보경 은메달, 곽동환 동메달로 대회 마무리

'마지막 주자' 김민정(렛츠런파크)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유도 여자부 8강에서 탈락하면서 한국 유도는 끝내 '노골드'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11위 김민정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2에서 열린 대회 유도 여자부 78㎏ 이상급 8강에서 쿠바의 이달리스 오르티스(랭킹 1위)에게 누르기 한판패를 당했다.

앞서 경기를 치른 남자 100㎏ 이상급 김성민(양주시청)이 16강에서 탈락한 데 이어 김민정마저 8강에서 무너져 한국 유도는 2000년 시드니 대회 이후 16년 만에 금메달을 따지 못한 채 대회를 마쳤다.

한국은 남자 66㎏급 안바울(남양주시청)과 여자 48㎏급 정보경(안산시청)이 나란히 은메달 1개씩을 따고 남자 90㎏급 곽동한(하이원)이 동메달 1개를 수확하는 데 그쳤다.

1회전(32강)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김민정은 16강에서 알테만을 만나 경기 시작 1분49초 만에 바깥감아치기로 유효를 따내 승리를 결정하고 8강에 올랐다.

8강에서 강호 오르티스를 상대한 김민정은 소매들어허리채기로 유효를 먼저 내준 뒤 모로돌리기로 유효를 내주며 가로누르기를 당해 한판으로 물러났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