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문창진 황금 콤비…수비 라인 여전히 불안

2회 연속 메달 사냥에 나선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첫 경기를 앞두고 치른 마지막 평가전에서 희비가 교체했다.

골을 만드는 과정과 마무리는 합격점을 받았지만 약점으로 지적된 수비력은 여전히 물음표를 남겼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치러진 스웨덴과 평가전에서 혼자서 2골을 책임진 문창진(포항)의 활약을 앞세워 3-2로 역전승했다.

지난 25일 이라크와 비공개 평가전에서 0-1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던 한국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만날 독일의 가상 상대인 '난적' 스웨덴을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3골이나 터뜨려 자신감을 안고 조별리그 첫 경기가 치러지는 사우바도르로 떠나게 됐다.

특히 신태용호는 먼저 실점하는 힘겨운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해 경기를 뒤집은 것은 본선 무대를 앞두고 팀에 큰 보약이 됐다.

◇ '황희찬이 차려주고, 문창진이 해결하고' = 신태용 감독은 이날 평가전을 맞아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문창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기용한 4-2-3-1 전술로 스웨덴을 상대했다.

좌우 날개에는 류승우(레버쿠젠)와 권창훈(수원)이 배치됐다.

무엇보다 이날 평가전의 수확은 골을 만드는 과정과 마무리하는 능력이 톱니바퀴처럼 움직였다는 점이다.

한국은 전반 26분 패스 실수가 빌미가 돼 스웨덴에 역습을 허용하며 켄 세마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재빨리 동점골을 만들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전반 35분 '와일드카드' 장현수(광저우 푸리)가 따낸 페널티킥을 따냈고, 장현수가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문창진은 골키퍼 손에 맞고 흘러나온 볼을 재빨리 쇄도해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끝까지 볼에 집중한 결과였다.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황희찬의 진가는 전반 막판부터 뿜어져 나왔다.

엄청난 활동량으로 상대 수비를 흔들어 2선 공격진에게 기회를 줬다.

전반 41분 문창진의 역전골도 황희찬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스웨덴 진영 오른쪽 코너킥 부근에서 상대 수비수 3명에게 둘러싸였지만 황희찬은 개인기로 모두 무력화하고 문창진에게 패스해 역전골을 만들어줬다.

황희찬의 돌파력과 문창진의 결정력이 합작한 기막힌 득점이었다.

황희찬은 후반 9분에도 스웨덴 진영 중원부터 단독 드리블로 치고 들어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왼쪽 측면으로 쇄도해온 류승우에게 볼을 내줘 결승골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터진 득점 모두 상대 실수로 '어설프게 얻어걸린'게 아니라 잘 짜인 조직력과 집중력으로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신태용호는 공격면에서 합격점을 받을 만 했다.

◇ 와일드카드 장현수 활약…수비조직력은 '아쉬움' = 공격진에서 3골을 만들었지만 수비진에서는 2골을 허용해 승리의 기쁨을 반감시켰다.

2실점 모두 사실상 수비실수에서 나온 게 더 뼈아프다.

신태용 감독은 심상민(서울 이랜드), 최규백(전북), 정승현(울산), 이슬찬(전남)을 포백(4-back)으로 활용했다.

수비수로 나설 것으로 기대된 와일드카드 장현수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중원 조율사 역할을 맡았다.

장현수는 수비 가담은 물론 세트피스 상황에서 적극적인 공격가담으로 페널티킥까지 유도하는 좋은 활약을 보여줬지만 포백의 불안감은 여전했다.

첫 실점도 수비 실수였다.

왼쪽 풀백으로 나선 심상민의 패스 실수가 빌미가 됐고, 곧바로 스웨덴의 역습이 이어졌다.

패스 실수한 심상민이 재빨리 쇄도하는 켄 세마를 따라잡아야 했지만 상대 패스를 보느라 잠시 주춤했던 게 끝내 실점으로 이어졌다.

3-1로 앞선 상황에서 내준 추격골도 아쉽다.

후반 12분 스웨덴의 프리킥 상황에서 포백 라인은 왼쪽 측면으로 달려들어 온 야콥 라르손을 아예 놓쳤다.

자기 앞에 있는 선수만 바라보다 뒤에서 달려드는 선수를 신경 쓰지 못한 게 화근이었다.

골키퍼가 수비진의 위치를 제대로 알려주지 못한 것도 아쉬운 장면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