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참가 선수 중 아버지가 조종한 비행기를 타고 리우에 도착한 선수가 있다.

주인공은 영국 카누 국가대표 데이비드 플로렌스(33)다.

데이비드는 지난 25일(한국시간) 아버지 조지 플로렌스(62)씨가 조종한 비행기를 타고 팀 동료들과 함께 리우 땅을 밟았다.

영국 매체 BBC는 "데이비드는 영국 국가대표 선수단 중 가장 먼저 리우에 도착해 짐을 풀었다"라고 전했다.

데이비드의 아버지 조지 씨는 영국 항공사, 브리티시 에어웨이스에서 일하고 있는 현직 파일럿이다.

조지 씨는 아들의 리우행 비행기를 직접 몰고 싶다고 건의했고, 데이비드는 아버지가 조종하는 비행기를 타고 리우 땅을 밟게 됐다.

조지 씨는 약 2주간 리우에 머물면서 아들의 경기를 지켜 볼 계획이다.

BBC는 "아버지 조지 플로렌스는 과거 스코틀랜드 카누 선수로 활약했다"라면서 "데이비드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이비드의 메달 획득 가능성은 비교적 크다.

그는 2008 베이징 올림픽과 2012 런던 올림픽에서 각각 은메달을 획득한 영국 카누 간판선수다.

그는 리우올림픽에서 카누 슬라럼(급류에서 반환점을 도는 종목) C1(1인승)과 C2(2인승)종목에 출전한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cyc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