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응 최희섭 (사진=DB)

서재응 최희섭 (사진=DB)



서재응, 최희섭의 은퇴식이 진행됐다.

1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한화와 홈경기를 앞두고 서재응과 최희섭의 은퇴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서재응은 “은퇴는 2~3년전부터 조금씩 준비를 해왔다. 홧김에 은퇴를 했다면 스스로 실망스러웠겠지만,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이지만 크게 아쉽거나 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최희섭은 “미국 코치 연수를 다녀왔기 때문에 코치님들의 마음이 이해된다. 저같은 선수를 제가 코치일때 만났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코치는 쉽지 않은 자리다. 무엇보다 배팅볼을 던지는게 얼마나 힘든지 몰랐다. 매일 치기만 했는데 던지는 입장이 되니까 얼마나 고생했는지 알 것 같다. 저처럼 부상이 많고 경기를 많이 못 뛰어주면 코치님들의 마음이 얼마나 상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연수때 계속 머릿속을 맴돌았던 생각이다”고 전했다.

이어 서재응은 후배들에게 “궂은 일을 내가 맡아서 한다는 생각만하면 팀이 잘 돌아갈거라 생각한다. 누구나 힘들다. 서로에 대한 배려를 하다보면 성적을 떠나 팀 분위기는 좋다고 생각한다. 서로서로 화합해야한다”고 조언을 전했다.

최희섭은 “김기태 감독도 원하시는 부분이 시간이 되면 늘 야구장에 와서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눠달라는 것이다. 비록 팀을 떠나지만 그래도 항상 마음 속에 KIA 타이거즈가 있다. 후배들에게, 팀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