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응 (사진=DB)

서재응 (사진=DB)



서재응이 은퇴식을 가졌다.

1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한화와 홈경기를 앞두고 서재응과 최희섭의 은퇴 행사가 진행됐다.

서재응은 “구단에서 은퇴식을 해줄 것이라고 생각 못했다. 한 시대를 풍미한 최고 타자 희섭이와 함께 은퇴식을 하게 돼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방송을 이제 시작한다. 그 외적인 시간은 김기태 감독님도 원하신 부분이 시간 되면 항상 와서 선수들과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달라고 하셨다. 팀은 떠나게 됐지만 항상 마음 속에 KIA 타이거즈라는 것을 잊지 않고 있다. 팀에도 어떤 일이든 도움 될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부를 하기 위해 방송을 시작한 것이다. 막혀있던 시야를 넓히기 위함이다. KIA 구단에서 불러주시면 당연히 와야 할 것이다. 제가 알고 있는 지식에서 최대한 후배들에게 물려주고 싶다. 방송 다음으로는 코치 생활 준비를 생각해 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