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개막전 신고식…1이닝 2K 무실점 선방

올해 미국 프로야구에 진출한 투수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사진)이 2016시즌 메이저리그 개막전 신고식을 치렀다.

오승환은 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개막전에서 1이닝 2볼넷 2탈삼진 무피안타로 무실점했다. 이날 등판으로 오승환은 1994년 박찬호에 이어 16번째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오승환은 또 이상훈 구대성 임창용에 이어 네 번째로 한국·일본을 거쳐 미국까지 3개국 프로야구를 경험한 투수가 됐다. 미국에서 시작해 일본을 거쳐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끝낸 박찬호를 포함하면 다섯 번째다.

오승환은 팀이 0-3으로 끌려가던 7회말 마운드를 처음 밟았다. 긴장한 탓인지 초반에 제구력 난조를 보였다. 첫 번째와 세 번째 타자를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하지만 이후 안정감을 찾았고 두 타자를 탈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이닝을 안타와 실점 없이 지킨 오승환은 27개의 공을 던진 뒤 8회말 세스 매니스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팀은 1-4로 졌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