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6000명 한국 관광 보낸 중국 기업

건강보조식품을 생산하는 중국 아오란그룹 임직원 2700여명이 2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성과보상 관광’을 하기 위해 28일까지 차례로 방한할 관광객 규모는 6000명(가이드 포함)에 이른다. 이들은 다음달 2일까지 인천과 서울의 명소를 찾을 예정이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