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판 이겼는데 이렇게 축하받아본 것은 처음"
‘알파고 불계패(AlphaGo resigns).’

구글의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인 알파고가 막판 수세에 몰리자 끝내 대국을 포기하며 컴퓨터 모니터에 이 같은 팝업창을 띄웠다. 이세돌 9단이 13일 알파고와의 네 번째 대국 만에 첫 승을 거머쥐었다.

이 9단은 “알파고가 노출한 약점은 두 가지”라며 “백보다는 흑을 잡았을 때 힘들어하는 것이 아닌가 싶고, 오늘 대국에서처럼 생각지 못한 수가 나왔을 때의 대처 능력이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이 9단은 또 돌갈이 대신 자신이 흑을 잡고 경기를 치르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가 승낙하면서 이 9단은 5국에서 흑돌을 잡고 경기를 치르게 됐다. 이 9단은 “이번엔 백으로 이겼기 때문에 다음 대국에선 흑으로 이겨보고 싶다”며 “백으로 이기는 것보다 흑으로 이기는 것이 더 값어치가 있는 만큼 흑으로도 꼭 이겨보고 싶다”고 말했다.

하사비스 CEO는 “한국에서 대국을 펼친 이유는 알파고의 한계를 시험하기 위해서였다”며 “영국으로 돌아가서 기보와 통계를 면밀히 살펴서 문제를 파악하고 알파고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 비대칭에 의한 불공정성 논란과 관련, 이 9단은 “알파고에 대한 정보가 더 있었으면 조금 수월했겠지만 기본적으로 제 능력이 부족해서 졌다고 생각해서 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사비스 CEO는 “이 9단의 기보나 기풍에 맞춰서 알파고를 훈련시킨 것은 아니다”며 “아마추어 바둑게임을 가르쳐서 스스로 바둑을 두게 하는 등 일반적인 바둑훈련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 9단의 기보를 입력하거나 하는 식의 훈련은 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