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 내게 도전할 자격 안 돼"

중국 내 바둑 최고수이자 '세계 랭킹 1위'인 커제(柯潔·18) 9단은 13일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대결에서 첫 승을 거둔 데 대해 "프로기사들의 자존심을 마침내 되찾아줬다"며 감격스러워했다.

커 9단은 이날 스포츠TV 대국 해설 등을 통해 "이세돌이 결국 직업 바둑 기사로서의 존엄을 일부 만회했다"면서 "구글 알파고는 오늘 무기력했다"고 평가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13일 전했다.

커 9단은 "오늘 이세돌의 승리로 우리가 그(알파고)를 더는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게 됐다"면서 이세돌도 이미 컴퓨터를 두려워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세돌 9단이 내일도 이길 것"이라면서 이번 승리로 분풀이(스트레스 해소)를 제대로 한 셈이라고 기뻐했다.

그는 이날 대국을 해설하면서 "컴퓨터에 일부 '버그'와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 "모두 알파고의 능력, 특히 계산능력을 높이 평가했지만, 한계가 노출됐다"는 등의 코멘트도 했다.

그러면서 "백(이세돌)이 반드시 이길 것이다", "컴퓨터(알파고)가 이미 붕괴상태에 있다"는 등의 표현으로 일찌감치 이세돌의 승리를 점쳤다.

그는 이세돌의 첫 승리로 자신 역시 알파고를 이길 수 있는 자신감이 더 생겼다며 "알파고는 나에게 도전할 자격이 아직 안 된다"고도 말했다.

앞서 커 9단은 이 9단과 알파고와의 제4국 직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는 "경악", "두렵다"는 말을 잇달아 사용하며 알파고에 상당한 경계감을 드러냈지만, 이 9단의 승리로 인해 자신감을 되찾은 모습이었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