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AI) '알파고'를 상대로 마침내 첫 승을 거두며 인류의 명예를 회복했다.
이 9단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4국에서 알파고에 180수 만에 첫 승을 거뒀다.

이 9단은 이미 1∼3국에서 3연패를 기록하며 알파고에게 패배했지만 이날 포기하지 않고 네 번째 도전을 이어갔다. 슈퍼컴퓨터 1202대가 연결된 최신 알고리즘 기술로 무장한 알파고를 이 9단이 무너뜨린 것은 '인간 승리'라는 평가가 나온다.

'인류 대표' 이세돌 9단이 네 번의 대결 만에 대망의 첫 승을 거두자 네티즌들도 기쁨을 나누고 있다. 심리적 압박감과 부담감을 떨치고 당당히 첫 승을 따낸 이 9단을 한 목소리로 축하했다.

네이버 아이디 qkrc****는 "인간 뇌 1개가 1200여개의 중앙처리장치(CPU)를 이겼다. 자랑스럽다"고 극찬했다. 아이디 hoh3****는 "이세돌이 해냈다. 인공지능의 주인은 인간이었다"며 "앞서 3번은 알파고를 몰랐서 졌지만 이번엔 알파고에 맞는 대응전략으로 패를 만들고 공격과 수비를 했다"고 평가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