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으로 떠오른 최민정(서현고)이 2016 국제빙상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년 연속 여자부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가 국내에서 열린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 종합우승을 차지한 것은 최민정이 처음이다.

최민정은 13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대회 셋째날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31초933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1분31초980)를 0.047초 차로 따돌렸다. 1000m 결승에서 초반부터 선두권으로 치고 나온 최민정은 6바퀴를 남기고 1위로 나선 뒤 끝까지 크리스티에게 추월을 허용하지 않고 금메달의 기쁨을 맛봤다.

최민정은 이어 치러진 여자 3000m 슈퍼파이널에서 6위를 차지해 랭킹포인트 66점을 확보하며 전날까지 선두였던 마리안 생젤레(캐나다·63점)를 3점 차로 따돌리고 개인종합에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