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스파챔피언십 3R

첫날 예선탈락 위기 딛고 공동 9위 올라선 '저력'
4언더파 몰아친 스피스…"그냥 물러설 순 없지!"

조던 스피스(미국·사진)가 ‘1인자’다운 집중력을 과시했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스피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의 이니스브룩GC(파71·734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발스파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2개를 잡아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2언더파 211타를 친 스피스는 43위였던 2라운드 순위를 34계단 끌어올려 공동 9위로 올라섰다.

스피스는 대회 첫날 5오버파(117위)를 쳐 예선 탈락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보기 2개, 버디 5개를 묶어 3언더파로 순위를 74계단 끌어올려 가까스로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스피스가 3라운드에서 작성한 4언더파는 5언더파를 친 아마추어 선수 리 매코이(미국)에 이은 해당 라운드 2위 성적이다.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기량이 안정됐다. 그는 1라운드 직후 “연습을 더 많이 해 꼭 본선 진출에 성공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피스는 3라운드 합계 8언더파를 친 선두 빌 하스(미국)에 6타 뒤져 있다. 뒤집기가 쉽진 않지만 변수가 많아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라운드마다 선두가 바뀔 정도로 코스와 그린 핀 위치가 까다롭기 때문이다. 1라운드 선두였던 키건 브래들리(미국)는 2라운드에서 잦은 그린 공략 실수로 8오버파를 쳐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2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윌 매켄지와 스티브 스트리커(이상 미국)도 3라운드에서 각각 3오버파와 1오버파를 치며 빌 하스에게 선두를 내줬다.

2라운드까지 1언더파 141타를 쳐 공동 15위였던 최경주(46·SK텔레콤)는 1타를 잃어 이븐파 공동 23위로 처졌다. 재미 동포 존 허(26)가 2타를 줄이며 2언더파로 스피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강성훈(29)도 이날 1타를 잃고 1언더파로 뉴질랜드 동포 대니 리(25)와 함께 공동 19위를 달렸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