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에 맞서는 이세돌 9단의 도전은 계속된다. 구글 개발 AI '알파고'에 3연패를 당해 승리는 내줬지만 네 번째 대결을 이어가며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이세돌 9단은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4국에서 백을 잡고 양화점 포석을 펼쳤다. 알파고는 제2국과 마찬가기로 화점과 소목으로 진용을 전개했다.

승부는 갈렸지만 제4국 역시 관심이 뜨겁다. 이 9단이 인류를 대표해 첫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네티즌들은 대결이 시작되기 전부터 승패를 점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많은 네티즌들이 4국 대결에서도 이 9단의 승리가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 아이디 qudt****는 "이세돌 9단이 이길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바둑판 위의 엄청나게 많은 경우의 수를 인간이 다 알 수가 없다"고 평가했다. 닉네임 응4는 "이세돌 9단이 무슨 수를 두고 나오든 알파고가 모두 파악한다. 인공지능을 인간이 이길 수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하면서도 이 9단의 1승을 기원하는 목소리가 대부분이다. 특히 앞서 그가 패인으로 꼽은 심리적 압박감과 부담감을 이날 대결에선 떨쳐내길 바라는 응원이 많다.

네이버 아이디 bobo****는 "이젠 마음을 비우고 부담 없이 다양한 전술을 써보며 즐겼으면 좋겠다"며 이 9단을 격려했다. radioactive는 "이세돌 9단이 한 번이라도 이겨서 인간의 명예를 회복해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경닷컴은 이 9단과 알파고의 4국을 아프리카TV와 손잡고 실시간 생중계하고 있다. 한경닷컴 홈페이지(www.hankyung.com)와 아프리카TV의 BJ프로 손근기 채널(afreeca.com/ondav2)에서 볼 수 있다.

손근기 사범과 김진호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가 호흡을 맞춰 해설한다. 손 사범은 프로 바둑기사(5단)이자 바둑프로그램 개발자, 김 교수는 알파고의 완승을 예상한 빅데이터 전문가다. 바둑과 AI를 접목한 해설로 차별화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