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는 유사 이래 가장 강력한 상대"

이세돌 9단의 '인간계 맞수'인 중국 바둑랭킹 1위 커제 9단이 "제3국에서 흑을 잡은 이세돌이 15수에서 잘못 둔 뒤 다시 기회가 없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커제는 12일 이세돌과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3국 이후 자신의 웨이보에 올린 글에서 "제3국에서 이세돌의 패인을 심층분석했다"면서 이같이 봤다.

그는 "알파고는 확실히 유사 이래 제가 본 가장 강력한 상대다"고 실력을 인정했다.

이에 대해 송태곤 9단은 "15수는 프로바둑에서 있을 수 있는 수"라면서 "반드시 이 시점에서 승패가 결정났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송 9단은 "여기서 흑집이 없어졌다"면서 "대신 중앙의 두터움을 얻거나 상대에 곤마가 많이 생겼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bschar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