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알파고'를 상대로 이세돌 9단이 3연패를 기록하면서 일본 바둑계 역시 충격에 휩싸였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바둑 일인자인 이야마 유타(井山裕太) 9단은 "인공지능이 바둑에서 인간의 능력을 초월했다고 봐도 어쩔 수 없다"며 "나 자신도 이 9단이 5연패 한다면 그렇게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야마 9단은 "AI가 바둑의 오랜 역사에서 어쩌면 최고라고 할 정도의 기사를 상대로 대결해 이긴 횟수가 더 많아졌다"며 "이렇게 빨리 이 정도의 실력으로 둘 수 있게 되다니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알파고는 인간과 달리 흐름이나 형세에 크게 좌우되지 않는다 분석이다. 그는 "알파고가 완벽하다고는 할 수 없으나 실수가 적다"며 "대국관, 형세 판단이라는 부분이 인간과는 다르다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대결이 새로운 바둑 시대를 여는 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야마 9단은 "이번 대결ㅇ 바둑에 대한 인간의 접근 방식을 한층 심화할 계기가 될지 모른다"며 "이 9단이 괴로운 입장이라고 생각하지만 남은 두 대국에서 이길지가 매우 주목된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에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