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RACV레이디스마스터스

14언더파 278타…3타차 우승
한국프로 준우승만 했던 대회
신지애도 2007년 아쉽게 2위

17세 최혜진, 8언더파 '아마 1위'
신지애, 유럽투어 첫 우승…'2위 징크스' 날렸다

‘지존’ 신지애(28·스리본드·사진)가 유럽 투어에서 우승컵을 거머쥐며 올해 첫 승을 신고했다.

신지애는 28일(한국시간)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 로열 파인스 리조트(파73·6436야드)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RACV 레이디스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2개, 버디 6개를 묶어 4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8타를 친 신지애는 막판까지 추격해온 2위 홀리 클라이번(영국)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올 첫 승을 유럽투어에서 신고한 신지애는 이번 우승으로 국내외 통산 45승째를 기록했다. LET 우승은 처음이다. 우승 상금은 3만7500유로(약 5100만원)다.

신지애, 유럽투어 첫 우승…'2위 징크스' 날렸다

2007년부터 이 대회에 출전해온 신지애는 준우승 1회, 톱10 2회 등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우승컵은 들어 올리지 못했다.

2타 차 단독선두로 마지막 날을 시작한 신지애는 소나기와 강풍이 부는 악천후 속에서도 안정된 경기를 선보이며 막판까지 지속된 경쟁자들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쳤다.

6번홀에서 긴 퍼팅을 성공시켜 버디 행진을 시작한 신지애는 전반 9번홀과 후반 10번홀에서도 버디를 잡아내 승부에 쐐기를 박는 듯했다. 하지만 13번, 15번홀 연속 보기로 공동선두를 허용하는 등 수세에 몰렸다. 그러나 16번홀부터 18번홀까지 버디 3개를 몰아치는 집중력을 발휘한 끝에 우승을 확정지었다.

신지애는 “언제든 더블보기 이상의 실수를 범할 수 있어 안심하지 못했다”며 “18번홀 짧은 버디 퍼팅을 남겨놨을 때에서야 우승할 수 있다는 예감을 했다”고 말했다.

신지애는 같은 기간 열린 LPGA 투어 ‘혼다LPGA타일랜드’에 출전할 수 있었지만 “준우승 아쉬움을 해소하고 싶다”며 이 대회에 참가해 결국 처음 출전한 지 9년 만에 챔피언에 올랐다. 신지애는 2007년 카리 웹(호주)에게 2타 차로 져 준우승에 그쳤다.

이번 대회는 다른 한국 프로선수들에게도 ‘준우승’ 징크스를 안겨 준 대회다. 신지애 외에도 1998년 박현순, 2008년 신현주, 2009년 유소연, 2010년 이보미, 2011년 김하늘 등이 우승 문턱에서 눈물을 삼켰다. 아마추어로는 2006년 양희영(27·PNS)이 우승한 적 있다.

국가대표 최혜진(17·학산여고)이 이날만 5타를 덜어내며 8언더파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아마추어 순위로는 1위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