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공동 22위

애덤 스콧(호주)이 롱퍼터가 아닌 일반 퍼터를 이용한 뒤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의 기회를 잡았다.

스콧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코스(파70·7천15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3라운드에서 버디 8개, 쿼드러플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1~3라운드 합계 9언더파 201타를 적어낸 스콧은 전날 공동 4위에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와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오르며 33개월만의 우승 기대를 높였다.

한때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스콧은 2014년 5월 크라운 플라자 인비테이셔널 정상에 오른 이후 우승 신고를 하지 못하고 있다.

스콧이 정상에 오르면 롱퍼터가 아닌 일반 퍼터를 이용한 이후 첫 우승을 하게 된다.

스콧은 롱퍼터를 사용해 2013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를 제패하기도 했으나, 2016년부터 롱퍼터 사용이 금지된다는 결정이 내려진 뒤 일반 퍼터 적응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3번홀(파5)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은 스콧은 6번부터 9번홀까지 4개홀 연속 버디를 낚으며 순식간에 가르시아와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이어 12번과 13번홀에서도 각각 1타씩을 줄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선 스콧은 15번홀(파3)에서 티샷 실수로 쿼드러플 보기를 범하며 한꺼번에 4타를 잃었다.

그러나 17번홀(파3)에서 다시 1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고, 18번홀(파5)을 파로 막아 버디를 잡은 가르시아와 공동 선두로 3라운드를 끝냈다.

가르시아는 이날 버디를 5개 막고, 보기를 2개로 막으며 전날보다 3타를 더 줄이며 스콧과 마지막날 우승을 경쟁하게 됐다.

PGA 통산 8승의 가르시아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2012년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3년6개월여만에 정상에 오르게 된다.

1,2 라운드에서 보기없는 무결점 플레이로 8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올랐던 리키 파울러(미국)는 이날 하루에만 4타를 잃으며 4언더파 206타로 공동 4위로 떨어졌다.

강성훈(29·신한금융그룹)이 1타를 잃어 1오버파 211타로 공동 22위에 자리했고, 노승열(25·나이키골프)과 김시우(21·CJ오쇼핑)는 각각 합계 5오버파 215타, 9오버파 219타로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