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본 銀, 후프 銅…이번 대회 금1·은2·동1
잇따라 개인 최고기록 경신으로 리우올림픽 청신호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올시즌 첫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땄다.

손연재는 28일(이하 현지시간) 핀란드 에스포의 에스포 메트로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마지막날 종목별 결선 볼에서 개인 최고점인 18.450점을 얻었다.

손연재가 FIG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14년 4월 리스본 월드컵 개인종합과 후프, 볼, 곤봉에서 4관왕을 차지한 뒤 약 22개월 만이다.

볼 결선 세번째 연기자로 나선 손연재는 영화 '대부' 삽입곡으로 유명한 '팔라 피우 피아노(Parla Piu Piano)'에 맞춰 연기했고 예선(18.350점·3위) 때보다 0.100점 높은 점수를 받았다.

볼 은메달은 디나 아베리나 (18.100점), 동메달은 간나 리자트디노바(18.000점·우크라이나)에게 돌아갔다.

손연재의 강력한 경쟁자인 알렉산드라 솔다토바(러시아)와 멜리티나 스타니우타(벨라루스)는 연기 도중 큰 실수를 범하며 각각 17.450점, 16.900점에 그쳤다.

손연재는 리본 결선에서는 18.400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리본 결선 네번째 연기자로 나선 손연재는 '리베르탱고(Libertango)'에 맞춰 생동감있는 무대를 선보여 예선(18.400점)과 같은 점수를 받았지만 리자트디노바(18.450점)에게 0.05점 뒤졌다.

앞서 손연재는 후프 결선에서 18.400점으로 동메달을 땄다.

소피 마르소 주연의 프랑스 영화 팡팡 OST 중 '왈츠(Valse)'에 맞춰 후프 연기를 펼친 손연재는 예선(18.400점·2위) 때와 같은 자신의 최고점수를 받았다.

후프 금메달은 리자트디노바(18.550점), 은메달은 솔다토바(18.500점)가 차지했다.

손연재는 다만 곤봉에서는 수구를 떨어뜨리는 실수를 범하며 7위(17.400점)에 그쳤다.

곤봉 1~3위는 솔다토바(18.750점), 리자트디노바(18.500점), 스타니우타(18.400점)였다.

손연재는 지난주 러시아체조연맹이 주최한 올시즌 첫 국제대회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개인종합과 후프 은메달, 볼과 리본 동메달을 따며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상승세를 탄 손연재는 일주일만에 열린 FIG주최의 시즌 첫 월드컵에서 볼 금메달, 개인종합과 리본 은메달, 후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이번 대회 종목별 예선 리본(18.400점)과 곤봉(18.400점), 후프(18.400점)와 종목별 결선 볼(18.450점)으로 개인 최고기록을 모두 갈아치우며 리우 메달 전망을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 랭킹 1, 2위인 야나 쿠드랍체바와 마르가리타 마문(이상 러시아)은 출전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bschar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