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손연재 인스타그램

손연재(22·연세대)가 올 시즌 첫 국제대회인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개인 최고점을 기록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일 러시아 모스크바의 드루즈바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6 모스크바 그랑프리' 개인종합 둘째 날 곤봉에서 18.366점, 리본에서 18.166점을 받았다.

전날 후프에서 18.066점, 볼에서 18.366점을 얻은 손연재는 4종목에서 모두 18점대를 찍고 합계 72.964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지난해 8월 소피아 월드컵에서 기록한 72.800점을 넘어서는 개인 최고점이다.

손연재는 작년을 제외하고 2011년부터 매년 2월 모스크바 그랑프리에 출전해왔다. 그러나 시상대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체조연맹이 주관하는 모스크바 그랑프리는 리듬체조 최강국인 러시아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국가당 출전 선수의 수를 제한하는 국제체조연맹(FIG) 주관의 월드컵 대회나 세계선수권대회보다 훨씬 더 경쟁이 치열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대회에도 비록 세계선수권 3연패에 빛나는 야나 쿠드랍체바가 불참하긴 했으나 올림픽에서 유력한 금·은메달 후보인 마르가리타 마문을 비롯해 러시아를 대표하는 선수 6명이 출전했다.

손연재는 상위 8명이 진출할 수 있는 종목별 결선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21일 열리는 종목별 결선에서 추가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