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눈썰매장부터 구석기체험까지 학습과 놀이를 한 번에 잡는 연천구석기축제!
- 개막과 동시에 방문객 발길 끊이지 않아…



경기도 연천군의 대표적인 겨울축제인 '2016 구석기 겨울여행'이 지난 2일 전곡리 구석기 유적지에서 개막했다.

축제는 오는 24일까지 이어지며 관광객들은 구석기 의상 만들기, 주먹도끼 만들기, 집짓기 등 선사시대 겨울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또 구석기 원시인으로 분장한 캐릭터와 함께 500명이 먹을 수 있는 바비큐도 요리할 수 있다.

빙하시대를 체험할 수 있는 얼음나무 숲, 눈사람 마을, 얼음 성벽, 눈 조각공원, 길이 120m짜리 대형 눈썰매장도 조성됐으며 스케이트, 연날리기 체험, 썰매대회, 빙어낚시 등 겨울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구석기 겨울여행은 구석기를 콘셉트로 한 즐거운 겨울놀이축제로 구석기인들의 생활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돼 여타 겨울축제와 차별화를 뒀다.

이색썰매체험이 가능한 아이스링크장에서는 창작썰매경연대회, 스노우 올림픽 등 다양한 이벤트도 열린다. 다양한 모습의 눈 조각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눈 조각공원에는 백설 공주성, 라이온 킹, 뽀로로 이글루 등 각종 캐릭터 눈 조각이 구석기시대로 돌아와 관람객을 맞이하며, 특히 국내최대 규모인 10m*8m의 대형 눈사람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실내 체험장은 주먹도끼 목걸이와 장신구 만들기, 구석기 미니어처 집짓기를 비롯해 빙어를 잡아 즉석에서 튀김 요리를 맛볼 수 있는 시설을 겸비했다.

방문객 편의를 위해 군은 종합안내소, 미아보호소 및 분실물 센터, 응급의료센터, 육아 휴게실, 구석기 쉼터 등을 마련, 안전을 도모했다.

축제가 열리는 전곡리는 지역 특성과 문화관광 자원을 활용한 구석기 겨울축제를 통해 선사유적지가 4계절 수도권 관광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구석기 겨울여행은 구석기를 콘셉트로 구석기인들의 생활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고, 겨울놀이체험도 할 수 있어 여타 겨울축제와 차별화 한 것이 특징”이라며 “가족들과 함께 옛 추억을 떠올리며 동심에 빠져보는 것도 일상 속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서 “추위 속에 황량한 대지로 내모는 겨울을 옛날 옛적 원시인들은 지혜와 유희정신을 발휘해 극복했을 것"이라며 "겨울햇살 아래 빛나는 하얀 눈을 배경으로 한 진기한 볼거리, 갖가지 체험거리 그리고 신나는 놀이거리를 즐길 수 있다."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경제라이브채널 ‘연천 구석기 겨울여행’ 방송은 한국경제 라이브채널 한경라이브(http://live.hankyung.com)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상] 2016 새해 겨울축제는 어디? 국내 최대 규모 눈사람 화제! '연천 구석기 축제' 추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