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국내 입장권 예매 사업자인 인터파크와 공식 후원협약을 맺었다.

조직위는 19일 서울 을지로 서울사무소에서 여형구 사무총장과 김양선 인터파크 ENT(엔터테인먼트&티켓) 부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 판매·관리 서비스’ 공식 후원협약을 체결했다.

인터파크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입장권 판매 업무를 지원하고 이에 필요한 입장권 시스템과 장비, 전문인력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조직위는 인터파크에 지식재산권 사용, 독점적 서비스 제공, 후원사 로고 노출 등 다양한 마케팅 권리를 인정한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