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계기로 한류가 북유럽·북미 등에서 많이 전파되길 기대"

2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에 선임된 송승환(58) 총감독은 연기자로 오래 활동해 일반인들에게도 친숙한 얼굴이다.

특히 한류문화의 대표격인 '난타'를 기획해 연기자뿐 아니라 공연 연출가로서의 역량도 과시한 송승환 총감독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을 우리나라 문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휘문고와 한국외대 출신 송승환 감독은 "너무 큰일을 맡아서 부담스럽다"고 소감을 밝히며 "중책을 주셨으니까 좋은 예술감독을 선임해서 함께 좋은 행사가 되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

송 감독은 1965년 KBS 아역 성우로 방송에 출연해 올해로 데뷔 50년이 됐으며 TV와 연극, 영화를 넘나들며 연기자로 활약한 것은 물론 KBS 라디오 '밤을 잊은 그대에게' DJ와 인기 TV 프로그램 '젊음의 행진' 사회를 맡으며 큰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또 가수 강수지를 인기 스타로 만들어내는 등 다방면에 걸쳐 능력을 발휘하며 종합 문화예술인으로 활동했다.

송 감독은 "아직 대회가 3년 가까이 남아 개·폐회식에 대해 구체적인 구상을 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면서도 "어쨌든 동계올림픽이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행사인 만큼 한국 문화를 새롭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도록 앞으로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특히 우리 공연계에 커다란 획을 그은 대형 작품으로 성장한 '난타'는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작품'이라는 평을 들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물론 세계에서도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이는 송 감독이 한국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으로 선임된 결정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송 감독은 "한류 문화가 많이 퍼졌다고 하지만 아직은 아시아 위주인 것이 사실"이라며 "북유럽이나 북아메리카 등에도 이번 동계올림픽을 통해 한류가 많이 전파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류문화라는 것이 주로 대중문화 중심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서는 우리 전통문화의 우수성도 알리는 계기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