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개막이 1천일 앞으로 다가오는 오는 16일 서울과 강원도 개최도시에서 다양한 'G(game)-1,000일' 기념행사가 열린다.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6일 오후 3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행복한 평창, 천일의 약속' 행사를 펼친다.

이 행사에는 김연아, 강수진, 이규혁 등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들이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다짐하고, 세종솔로이스츠, 의수화가 석창우, 휠체어 댄서 김용우, 시작장애인 마림비스트 전경호, 인기 대중 가수 등이 공연을 펼친다.

조양호 조직위원장,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 체육계와 개최지 관계자들도 이 자리에 참석한다.

조직위는 이 행사에서 문화·체육 분야의 거장과 함께한다는 내용의 '평창 멘토링 프로젝트'를 발표, '문화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포부를 밝힐 예정이다.

행사장에서는 17일까지 다양한 동계 스포츠 전시·체험 행사와 후원사 홍보 부스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강원도와 평창군, 강릉시, 정선군도 분위기 조성에 동참한다.

강원도는 16일 오후 7시 춘천역에서 '강원도의 꿈, 행복한 미래'를 주제로 축하 공연을 한다.

또 동계 스포츠 스타와 유망주, 시민이 함께하는 '춘천 가는 특별 열차' 행사도 진행한다.

개최도시인 평창군은 올림픽 유치를 달성한 당시의 열기를 재점화하기 위해 평창 종합운동장에서 '2018 평창! 성공을 위한 1천일의 약속'을 주제로 1천마리 소원 비둘기 퍼포먼스 등을 펼친다.

강릉시는 강릉 올림픽파크에서 '동계올림픽 1천일의 대장정, 시민과 함께'라는 이름으로 불꽃 퍼포먼스와 합창단 공연 등을 연다.

정선군에서도 같은 날 군청광장에서 'G-1,000일' 조형물 제막식, 문화올림픽 공연, 성공개최 시 낭송회 등을 한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abb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