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스키 선수 린지 본(31)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번째 외국인 홍보대사에 선임됐다. 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조양호)는 6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 사옥에서 본의 홍보대사 위촉식을 개최했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알파인 스키 활강 금메달리스트 본은 2008년부터 2013년까지 6년간 여자 알파인스키 활강부문 세계 랭킹 1위를 지킨 최정상급 선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애인이었던 본은 4일 우즈와의 결별 사실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는 전 국가대표 김연아, 이규혁을 비롯해 메이저리거 추신수, 발레리나 강수진, 작가 이외수, 권병하 전 세계한인무역협회장, 현악오케스트라 세종솔로이스츠 ,사진작가 조세현, 밴쿠버 동계올림픽 휠체어컬링 금메달리스트 김학성 등 9명이 있다. 본은 10번째이자 첫 외국인 홍보대사가 됐다.

스키 월드컵에서 통산 67승을 거둔 본은 현재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스키 활강부문 세계 1위, 슈퍼대회전부문 세계 2위에 올라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선수로 출전할 예정인 본은 4일 입국해 5일에는 강원도 정선의 알파인 경기장 건설 현장을 직접 찾아 둘러봤다. 본은 다른 홍보대사들과 함께 16일 평창 올림픽 개막 1000일을 맞아 본격적인 대내외 홍보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조양호 조직위원장은 "세계적인 선수인 본을 홍보대사로 임명한 것은 남다른 의미"라며 "본은 수많은 사고와 부상에도 좌절하지 않고 불굴의 의지로 이를 이겨내 전 세계 스키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