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성공적인 대회 개·폐회식을 위해 국내 인사와 함께 외국 전문가로 구성된 ‘해외 자문그룹’을 결성했다.

조직위는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최국과 개최 도시의 문화적 역량을 세계에 펼칠 개·폐회식을 진행하기 위해 해외 자문그룹을 역대 올림픽, 패럴림픽 총감독들로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해외 자문그룹에는 지난해 소치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총감독을 맡은 콘스탄틴 언스트를 비롯해 1996년 애틀랜타 하계올림픽과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총감독 돈 미셔, 2000년 시드니 하계올림픽과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2006년 도하 하계아시안게임 등에서 개·폐회식을 연출한 데이비드 애킨스 등이 포함됐다. 또 세계적인 특수영상 제작사 쇼스캔 엔터테인먼트의 시드니 킴 부사장이 해외 자문그룹에 참여하기로 했다.

조양호 조직위원장은 “해외 자문그룹은 최종 선정 과정까지 참여해 총감독을 뽑고, 지속적으로 개·폐회식 제작 과정에 동참해 성공적인 개·폐회식을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