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가 열린 골프장에서 여자친구에게 청혼해 화제를 모았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예 마크 허버드(미국)가 푸에르토리코 오픈 첫날 단독 선두로 나섰다.

허버드는 6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 그란데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569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쳐 1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PGA 투어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그는 지난달 AT&T 페블비치 내셔널 프로암 1라운드를 마치고 대회장에서 전광판에 청혼 메시지를 띄우고 여자친구에게 반지를 건네는 이벤트를 펼쳐 이름을 알렸다.

결혼 수락을 받아냈지만 그는 정작 그 대회에서 컷 탈락했고, 지난주 혼다 클래식에서는 대기 선수였다가 출전 기회를 잡았으나 사전 출전 등록을 하지 않아 실격되는 씁쓸한 경험도 했다.

그러나 그 직후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첫날 선두로 나서며 시즌 최고 성적의 꿈을 부풀렸다.

이 대회 전까지 올 시즌 그의 최고 성적은 올해 1월 휴매너 챌린지에서 공동 20위에 오른 것이다.

크리스 스미스, 빌리 메이페어(이상 미국), 에밀리아노 그릴로(아르헨티나)는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 허버드를 한 타 차로 추격했다.

한국 선수 중에는 김민휘(23)가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꿔 이븐파 72타로 공동 26위에 오르며 가장 나은 성적을 남겼다.

양용은(43)은 공동 63위(2오버파 74타), 위창수(43)는 공동 105위(5오버파 77타)에 자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song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