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임명장을 받은 뒤 정규상 총장(왼쪽)과 기념촬영하는 설기현. / 성균관대 제공

감독 임명장을 받은 뒤 정규상 총장(왼쪽)과 기념촬영하는 설기현. / 성균관대 제공

[ 김봉구 기자 ]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멤버 설기현이 현역 생활을 접고 지도자로 새 출발한다.

성균관대는 3일 축구부 새 감독으로 설기현 감독 대행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성균관대 축구부 감독으로 지도자 인생을 시작하는 설기현은 이달부터 3년간 지휘봉을 잡는다.

설기현은 감독 대행으로 취임한 뒤 대학 축구부 감독에게 필요한 1급 지도자 자격증을 취득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성균관대는 “2002년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로서, 자기관리에 충실한 프로선수로서 최선을 다한 설기현 감독 대행이 축구부 선수들을 잘 지도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경닷컴 김봉구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