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에스온 정대길 대표 인터뷰
제이에스온이 개발한 고주파 의료기기 힐링머신 HIPER-500

제이에스온이 개발한 고주파 의료기기 힐링머신 HIPER-500

[이선우 기자] 설립 2년차 신생 벤처기업 제이에스온은 6명 전 직원이 만55세 이상의 중년이다. 정대길 대표의 표현 그대로 실버벤처기업이다. 지난 2013년 정 대표를 비롯한 직원들은 수십 년 간 다양한 분야에서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무기삼아 고주파 의료기기 제품개발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20, 30대 젊은이들 못지않은 열정으로 100세 시대를 준비하는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인생 2막의 성공스토리를 준비 중인 정대길 대표를 한경 포커스TV에서 만났다. 다음은 정대길 대표와의 일문일답.



○ '제이에스온'은 어떤 회사인가?

제이에스온은 설립 2년차 실버벤처기업이다. 현재 여섯 명에 이르는 직원이 모두 만 55세 이상이다. 설립 이전 공직과 체육 분야에서 활동했던 한 사람으로서 평소 스포츠와 건강 그리고 고령화로 인해 야기되는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다. 5년 전 현직에서 물러나면서 본격적인 사업구상을 하던 중 오랜기간 동안 고주파 의료장비 연구에 매달려 온 개발자와 인연이 돼 지난 2013년 3월 회사를 설립했다.

○ 제이에스온의 주력사업은 무엇인가?

제이에스온은 고주파 의료기기 사업을 펼치고 있다. 현재 개발하고 있는 '힐링머신 HIPER-500'이 대표적인 제품이다. 힐링머신 HIPER-500은 110과 220볼트(V) 입력전압과 주파수 50과 60헤르츠(Hz) 겸용이 가능한 제품으로 정격출력은 500와트(W) 이하다. 세라믹으로 특수코팅 처리를 한 Bi-polar 방식의 전극을 이용해 전자파 파동에너지를 인체에 전달해주는 방식이다. 4.4메가헤르츠(MHz) 주파수를 중심으로 3에서 5메가헤르츠까지의 범위 내에서 임피던스(Impedance) 변화에 따른 주파수와 출력을 자동으로 변조해주는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 제이에스온이 개발한 의료장비의 특징을 꼽는다면?

크게 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 번째는 인체의 정상조직과 비정상조직 간 서로 다른 저항 값에 따라 3에서 5 메가헤르츠 범위 내에서 주파수가 자동으로 변조된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출력도 자동으로 가변되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 기존의 일정한 주파수 출력이 나오는 기기들과는 완전히 차별화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두 번째 특징은 일반적인 CET개념의 캐파시티(Capacity) 방식을 기본으로 세라믹으로 특수 코팅한 두 개의 절연 전극을 인체에 동시에 사용한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기존 제품보다 안전하게 인체 내에 심부열을 발생시킬 수 있다. 이 심부열을 통해 일반통증은 물론 악성통증 완화에 높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고주파 분야에서 주로 언급되는 CET와 RET방식을 하나의 기능에 통합한 방식으로 볼 수 있다.

○ 의료기기인만큼 제품의 성능 뿐 아니라 안전성이 중요할 것 같은데.

그동안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지난 해 '임피던스에 따른 주파수와 출력의 자동 변조기능'에 대해 특허를 얻었다. 현재 힐링머신 HIPER-500은 초단파 자극기로 식약처에 품목허가를 받기 위해 시험검사기관이 시행하는 안전성과 전자파검사를 완료한 상태다. 마지막으로 성능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 시험성적서가 마무리되면 바로 식약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 회사 설립부터 제품 출시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렸는데.

수십 년의 현장 경험을 가진 개발자와 회사를 설립하고 지난 2년 간 수많은 실험과 기술개발을 통해 힐링머신 HIPER-500이 탄생했다. 물론 아직 개발 초기이기 때문에 디자인, 사용자 편의성 등 아직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다. 보다 완벽한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최근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했다. 앞으로 연구소를 중심으로 국책연구소, 대학, 중대형병원 등과 협력 체제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 향후 계획은?
먼저 힐링머신 HIPER-500에 대한 식약처 품목허가를 받아 통증완화를 위한 물리치료기로 활용하는 것이 목표다. 그 이후 일반 병원을 대상으로 임상을 실시해 각종 악성통증과 암통증을 치료하는 고주파 파동 온열치료기를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개인적인 바램이다. 또 일반 가정에서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개인용 통증치료기 개발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선우 한경닷컴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