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33개국 853개업체 참여
참가기업 절반이 외국기업
참관객 63%가 기업 구매담당
1984년 한국공작기계전 전시장 전경 /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제공.

1984년 한국공작기계전 전시장 전경 /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제공.

[유정우 기자] "며칠뿐인 전시회 기간에 몇 년치 수출 실적을 달성하는 곳도 있을 정도예요. 평소 만나기 힘든 영향력 있는 바이어들이 부스로 직접 찾아와 주고 사후관리 차원에서 일대일 비즈니스 매칭까지 챙겨주니 고마울 따름이죠."

오일 냉각기 등 산업 부품을 생산·수출하는 (주)KEM의 노인영 기술영업팀장은 국제공작기계전시회인 '심토스(SIMTOS)'에 출품하는 이유를 이같이 말했다. 참가업체와 주최자, 찾아오는 바이어들까지 공동의 가치를 높일 수 있어 전시회 개최가 기다려질 정도라고 했다.

자동차, 조선, 우주항공 등 제조업을 기반으로 한 '수출강국 대한민국'의 명성 뒤에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산업을 이끌어온 '뿌리산업'이 있다. 대표적 뿌리산업인 공작기계 산업은 다양한 산업 분야의 성장을 뒷받침하며 공장기계 생산량 세계 5위를 자랑할 만큼 성장했다.



30년 전인 1984년 6월,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시절 1000평 남짓한 서울 여의도 천막 전시장에서는 4개국 48개사가 참여한 국내 첫 공작기계전시회가 열렸다. '한국공작기계전'이란 이름으로 첫발을 내민 전시회가 현재 SIMTOS의 전신이다. 한국이 반세기 만에 공작기계 생산 강국으로 성장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SIMTOS에는 올해 33개국 853개사가 5513개 부스를 마련해 2년 연속 일본 공작기계전시회인 JIMTOF를 넘어 유럽의 EMO와 미국 IMTS, 중국 CIMT 등과 어깨를 겨누는 세계 4대 공작기계전시회로 성장했다.

SIMTOS의 가장 큰 경쟁력은 해외에서 더 인정받는 세계화 네트워킹에 있다. 전체 참가업체 가운데 53%가 해외기업인 데다 10만명이 넘는 전체 참관객 가운데 64%가 구매결정권을 가진 업계 관계자들이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기록이다. 더욱이 참가업체 재참가율이 85%를 웃돈다. 사전등록 참관객 수는 7만6000명, 참관객 재참관율도 96%를 넘는다. SIMTOS를 해외 바이어들이 가장 선호하는 국내 최대 산업 전시회라고 부르는 것은 이런 까닭이다.

하지만 SIMTOS의 역사가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2000년대 초반 산업 장비와 각종 기계들이 '첨단기술'을 입고 급증하면서 공작기계가 구식 장비로 취급받기도 했다. 하지만 SIMTOS 는 과거 단순한 공작기계 중심의 전시회에서 벗어나 로봇, IT, 자동화 등 타 분야 기술과 융복합되는 경향을 접목해 시장 변화와 추세를 적극 수용하면서 위기를 극복했다.

2016년 17회째 행사를 앞두고 있는 SIMTOS 주최 측은 혁신적인 전시 운영 시스템을 실험 중이다. 국내 1등, 아시아 3대 메이저 산업전시회란 타이틀을 넘어서기 위해서다. 신인호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선임본부장은 "2016년 전시회에서는 현장은 물론 국내 어디서든 만나고 싶은 바이어와 미팅을 주선해 주는 매치메이킹센터를 상시 운영할 계획"이라며 "참가업체와 참관객들이 정보를 서로 미리 공유해 현장에서 실질적인 거래가 성사되는 데 중점 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톱 전시회로 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정우 한경닷컴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