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분산 개최는 없다'고 사실상 선을 그었다.

조양호 조직위원장은 12일 "평창의 경우 이미 모든 경기장의 공사가 시작돼 도시 또는 국가 간 분산 개최 가능성을 담은 '어젠다 2020'을 적용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지난 8일부터 이틀간 모나코에서 총회를 열고 통과시킨 '어젠다 2020'은 올림픽 개최 방식을 기존의 단일 도시에서 복수의 도시나 국가에서 열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또 '어젠다 2020'의 추진에 강력한 의지를 가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이 안의 통과에 발맞추어 평창 동계올림픽 일부 종목의 일본 분산 개최 가능성을 흘리면서 국내외에서 분산개최의 타당성 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무주 등에서 평창 대회를 함께 열자고 나서면서 해외 뿐 아니라 국내 분산 개최 가능성도 제기됐다.

그러나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분산 개최에 반대 의사를 밝혔고 이날 조 위원장도 분산 개최는 불가능하다고 못을 박았다.

올림픽 주최 당사자들이 명확한 입장을 밝힌 만큼 이제 평창에서 대회를 온전히 여는 것에 힘을 모을 때라는 게 이들의 지적이다.

조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테스트 이벤트가 시작되는 2016년 2월까지 얼마 남지도 않은 상황에서 '분산 개최냐 아니면 평창 단독 개최냐'를 놓고 티격태격할 시간조차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IOC가 평창 대회부터 '어젠다 2020'을 적용하려는 강한 의지를 가진 만큼 IOC 설득이 향후 조직위의 주요한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IOC가 복수 도시 또는 국가에서 올림픽을 열도록 하려는 가장 큰 이유가 개최 비용의 절감과 올림픽 시설의 사후 활용 방안 때문이라는 점을 고려해 적절한 대응 논리를 개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시작된 경기장 건설을 중단하고 분산 개최로 가닥을 잡을 경우 오히려 비용이 더 들어간다는 논리나 경제성을 겸비한 사후 활용 방안을 적절히 IOC에 제시해야 IOC로서도 평창의 분산 개최 주장을 굽힐 명분이 되기 때문이다.

조 위원장도 이런 점을 의식한 듯 12일 "완벽한 경기장 사후 활용 방안과 경비 절감 안을 마련, IOC와 효율적인 논의를 통해 흔들림 없이 대회 준비에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런 적절한 대응 논리 개발과 함께 실제 대회 준비에도 속도를 더욱 내야 한다는 게 조직위의 시각이다.

조직위는 올해 위원장의 갑작스러운 교체와 내정자 철회 등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고 개회식 장소도 강원도 내에서 변경하는 방안을 놓고 찬반 의견이 갈리는 등 좀처럼 계획대로 움직이지 못했다.

결국 IOC가 분산 개최를 주문할 빌미를 스스로 제공한 측면이 있었던 만큼 이제부터라도 대회 준비에 가속을 붙여야 한다는 것이다.

대회 준비 과정에 무리가 없다는 점을 증명해 보이면 IOC로서도 굳이 분산 개최를 평창에 강권할 근거가 약해진다.

이런 가운데 조직위원장 교체와 개폐회식 장소 변경 등을 놓고 대립 양상을 보인 중앙 정부와 강원도, 강원도민들도 서로 한 발짝씩 물러나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을 모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강원도 및 지역 주민들의 과도한 지역주의 자제가 있어야 국가적인 행사인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준비와 개최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