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상대 LINC 육성사업단 김차근 단장 인터뷰
※ 이 기사는 '한경 포커스TV'의 영상취재가 병행됐습니다. (문화레저팀 영상취재파트 plustv@hankyung.com)
한국영상대 LINC 육성사업단 김차근 단장 / 한경 포커스TV.

한국영상대 LINC 육성사업단 김차근 단장 / 한경 포커스TV.

[이선우 기자] 한국영상대학교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방송·영상 분야 특성화 대학이다. 한국영상대는 최근 교육부로부터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으로 선정돼 방송·영상 분야를 지역산업과 연계하기 위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은 교육부가 지역 내 대학과 산업 간 협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5개년 단위로 추진하고 있는 산학협력 지원사업이다.

한국영상대학교 LINC 육성사업단은 지난 달 29∼31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14 대한민국 향토제품대전'에서 '로컬푸드 쇼핑몰'을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로컬푸드 쇼핑몰은 2013년 개발한 산학협력 킬러 콘텐츠 가운데 하나로 방송·영상 콘텐츠를 이용해 지역 농산물을 온라인이나 모바일 상에서 홍보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만든 시스템이다.

김차근 한국영상대학교 LINC 육성사업단장(영상연출과)은 "이번에 선보인 로컬푸드 쇼핑몰은 농업, 영상, IT가 융합된 창조아이템"이라며 로컬푸드 쇼핑몰 사업의 핵심을 복잡한 유통구조를 개선해 생산자와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농수산물은 유통과정이 줄어들면 소비자가 신선한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되고 생산자는 시장을 확대할 수 있어 수익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며 "결국 이러한 효과는 농촌과 같은 침체된 지역의 경제를 살리고 활력을 불어넣는 효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음은 한국영상대학교 LINC 육성사업단을 이끌고 있는 김차근 단장과의 일문일답.



○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단에 대해 소개해 달라.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단은 지역 내 대학과 산업 간 공생발전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고용률을 높이기 위해 교육부가 5개년 단위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 사업의 궁극적인 목적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다. 산학협력을 통해 대학은 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이 인재들이 지역 산업에 기여하면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도록 하는 구조라고 설명할 수 있다.

○ LINC 육성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이름에서 알수 있듯이 한국영상대학은 방송·영상 분야에 특화된 학교다. 이처럼 학교의 최대 강점이라고 할 수 있는 방송·영상 분야를 지역과 연계해 확장시키고 발전시켜 나간다면 LINC 육성사업단의 궁극적인 목적인 지역경제 활성화의 실현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 어떤 방식으로 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나?
먼저 산업 현장에서 활용되지 않는 교육은 죽은 교육이라는 생각으로 현장실습 중심의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학교 시스템도 산학협력 친화형 체제로 개편했다. 산학협력 중점 교수제도를 도입해 일정 수준의 산학협력 교류성과를 올린 교수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인센티브도 제공하고 있다. 이와 같은 교육시스템 개편을 통해 지역 내 영세기업과 학교가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한국영상대학 LINC 육성사업단만의 기능을 갖추게 됐다.

○ 한국영상대 LINC 육성사업단만의 특징을 꼽는다면?
독창적인 산학협력 모델인 M-TEC(한국영상대 산학협력 4대 지원사업)을 꼽을 수 있다. 이것은 비즈니스 코칭(Management Support) 애로기술 지도(Technology Support) 공용장비 활용(Equipment Support) 킬러콘텐츠 개발(Contents Support) 등 총 4가지 분야로 나눌 수 있다. 이 M-TEC 지원사업의 핵심은 경영역량을 강화(비즈니스 코칭)하고 지도를 통해 기술력을 향상시키며(애로기술지도) 장비 지원을 통해 콘텐츠의 품질을 높여(공용장비활용) 경쟁력 높은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킬러콘텐츠 개발)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 좀 더 자세히 설명해 달라.
비즈니스 코칭은 기업의 경영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사업이다. 경영전문가 출신으로 컨설팅위원회를 구성하고 직접 기업현장에 나가 경영 전략과 목표는 물론 인사, 노무, 재무 등에 대한 컨설팅과 맞춤식 교육을 진행한다. 애로기술지도는 첨단 영상장비 활용이 어려운 기업을 도와 콘텐츠 제작기술을 끌어 올리기 위한 것으로 현장경험을 갖춘 교수와 전문가가 참여한다. 또 공용장비 활용은 대학의 첨단 영상시설과 장비를 이용해 지역 기업에서 제작하는 콘텐츠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업이고 킬러콘텐츠 개발은 단순한 지역산업 육성의 개념을 넘어 새로운 콘텐츠 개발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도 만드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 지난 주 2014 향토제품대전에서 ‘로컬푸드 쇼핑몰'을 선보였다.
지난 해 학교에서 산학협력 킬러 콘텐츠 가운데 하나로 ‘로컬푸드 쇼핑 콘텐츠’를 개발했다. 지역 농산물의 유통과정을 줄이고 홍보와 구매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생산지 또는 제조현장 그리고 쇼호스트가 제품을 소개하는 영상을 인터넷 또는 모바일 기반의 플랫폼 시스템에 탑재해 소비자들이 바로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쇼호스트는 물론 방송영상 제작인력 모두 한국영상대학 전공자들로 구성돼 있다.

○ 로컬푸드 쇼핑몰의 장점은 무엇인가?
소비자가 자신이 좋아하는 제품의 영상을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이용해 여러 사람과 공유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방식을 통해 생산자는 유통과정을 줄이면서도 신선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소비자도 역시 저렴한 가격에 믿을 수 있는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 이 사업을 통해 기대할 수 있는 효과는?
무엇보다 로컬푸드 쇼핑몰은 농업, 영상, IT가 융합된 것으로 최근 우리 사회의 화두인 창조경제의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실질적인 효과로는 복잡다단한 유통과정이 줄어들어 생산자 입장에서는 수익증대를 기대할 수 있고 소비자는 양질의 신선한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결국 이와 같은 효과들은 자연스럽게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효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본다.

○ 향후 계획은?
로컬푸드 쇼핑몰 사업에 대해 기대도 크지만 반면에 많은 과제도 안고 있다. 무엇보다 지역 향토사업단과 협력해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플랫폼을 선보이는 것이 시급하다. 성공사례를 만들어 더 많은 사업단들이 참여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창조경제를 구현하는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생각이다.

이선우 한경닷컴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