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국가대표 포수 강민호(29)가 심판 판정에 항의하는 의미로 물병을 던져 파장이 예상된다.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LG 경기가 LG의 3-2 승리로 끝난 이후 유튜브에는 '롯데 선수들의 물병 투척 장면'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롯데는 이날 경기에서 1점 차로 뒤진 9회초 2사에서 LG 마무리 봉중근을 상대로 대타 장성우가 볼넷, 황재균이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해 1, 2루의 기회를 만들어냈다.

이후 타석에 들어선 정훈은 3볼-1스트라이크까지 볼 카운트를 유리하게 끌고 갔으나 이후 공이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으면서 풀 카운트에 처했다.

정훈은 결국 몸쪽 공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그것으로 경기는 끝이었다.

불미스러운 행동은 경기 후 양팀 선수들이 관중에게 인사를 하러 더그아웃에서 나오는 순간 발생했다.

강민호가 더그아웃에서 나와 갑자기 1루 LG 관중석을 향해 물병을 던지는 모습이 해당 동영상에는 고스란히 잡혔다.

다행히 물병은 그물을 맞은 뒤 아래로 떨어졌지만 그물 뒤쪽에는 LG 팬들이 있었다.

더군다나 심판진들이 이동하는 방향이었다.

롯데 구단은 강민호가 LG 관중을 향해 물병을 던진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구단 관계자는 "강민호의 말로는 관중을 향한 것이 아니라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고 한다"면서 "그렇다고 해서 특정 심판을 겨냥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강민호가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뉘우치고 있다"면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구단의 해명과 사과에도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에 선발된 강민호는 징계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강민호의 행동이 스포츠 정신에 위배된다고 보고 곧 상벌위원회를 열어 제재를 가할 예정이다.

KBO 관계자는 "내일 오전 중에 상벌위원회를 소집해 강민호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