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메시는 '골든 볼' 영예…독일 노이어 '골든 글러브' 주인공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8강까지 오르며 '돌풍의 팀'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콜롬비아의 '특급 골잡이' 하메스 로드리게스(23·AS모나코)가 '아디아스 골든 부트'(득점왕)의 주인공이 됐다.

로드리게스는 14일(한국시간) 독일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브라질 월드컵에서 6골(2도움)을 기록, 치열하게 득점 경쟁을 펼친 토마스 뮐러(독일·5골 3도움), 네이마르(브라질), 리로넬 메시(아르헨티나·이상 4골 1도움), 로빈 판페르시(네덜란드·4골)을 제치고 당당히 득점왕인 '아디다스 골든 부트' 1위에 올랐다.

이로써 로드리게스는 2011년 9월 처음 콜롬비아 유니폼을 입고 A매치에 데뷔해 처음 나선 월드컵 무대에서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득점왕을 차지하는 최고의 기쁨을 맛봤다.

로드리게스는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와 16강 및 8강전에서 5경기 연속 득점(총 6골)을 작성하며 세계적인 골잡이로 우뚝 섰다.

그의 득점 도전은 콜롬비아가 8강에서 브라질에 패해 탈락하며 마무리됐지만 득점 경쟁자들이 8강 이후부터 골을 쌓지 못하면서 '골든 부트' 수상자로 우뚝설 수 있었다.

특히 유력한 경쟁자였던 메시와 뮐러가 결승전에서 득점에 실패하고, 네이마르는 8강전에서 척추를 다치는 불운이 겹친 것도 로드리게스에게는 호재로 작용했다.

역대 월드컵에서 8강 탈락의 고배를 마신 팀에서 득점왕이 나온 사례는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로드리게스가 처음이다.

당시 잉글랜드의 '간판 골잡이' 게리 리네커는 8강전까지 6골을 터트렸고, 그대로 득점왕이 됐다.

다만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는 16강 진출에도 실패한 러시아의 올레그 살렌코가 조별리그에서만 6골을 터트려 불가리아(4위)의 흐리스토 스토이치코프와 함께 공동 득점왕을 차지한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아르헨티나의 핵심 공격수 메시는 대회 MVP인 '아디다스 골든 볼'의 주인공이 됐다.

메시는 이번 대회 7경기에 모두 출전해 693분을 뛰면서 4골 1도움을 펼쳐 월드컵 취재 기자단 투표에서 독일의 뮐러(실버볼)를 제치고 MVP의 영광을 맛봤다.

'브론즈 볼'은 네덜란드의 아리언 로번(3골 1도움)에게 돌아갔다.

최고의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골든 글러브'는 독일의 월드컵 통산 4회 우승의 밑거름 역할을 톡톡히 해낸 마누엘 노이어(뮌헨)가 차지했고, 신인상에 해당하는 '현대 영플레이어 어워드'의 주인공은 프랑스의 폴 포그바(유벤투스)로 결정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