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창간 50주년

가족 관람객 몰려…메이저 흥행 대잔치
'장타자' 김대현· '꽃미남' 홍순상 등 인기몰이
‘야마하·한국경제 2014 KPGA선수권대회’ 마지막날인 1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GC 하늘코스 18번홀에서 갤러리들이 챔피언조의 퍼팅을 지켜보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야마하·한국경제 2014 KPGA선수권대회’ 마지막날인 1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GC 하늘코스 18번홀에서 갤러리들이 챔피언조의 퍼팅을 지켜보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푸른 그린 위로 시원한 바닷바람이 불고, 해저드 위로는 고추잠자리들이 떠다녔다. ‘야마하·한국경제 2014 KPGA선수권대회’ 마지막 라운드가 열린 1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GC를 찾은 가족과 연인, 친구 등 갤러리들은 프로 골퍼들의 호쾌한 샷을 보며 더위를 잊었다.

◆갤러리 6000여명 몰려

수도권 지역에서 열린 ‘메이저 중의 메이저’ 골프대회답게 이번 대회 마지막날엔 휴일을 맞아 많은 갤러리가 모여들었다. 서울에서 차로 한 시간여 달리면 도착할 수 있는 영종도는 주변에 을왕리 해수욕장, 무의도 등 둘러볼 곳도 많아 어린 자녀들과 함께 가족 단위로 골프장을 찾은 갤러리들을 흔히 찾아볼 수 있었다. 유모차를 끌고 나오거나 근처 잔디밭에 자리를 깔고 앉아 간식을 먹는 갤러리도 눈에 띄었다.

경기 안양시에서 열한 살 딸, 아내와 함께 골프장을 찾은 이홍재 씨(44)는 “집에서 40분 정도면 올 수 있어 골프장을 찾았다”며 “선수들의 경기를 보고 주위 관광지도 둘러보려 한다”고 말했다.

4라운드가 열린 이날 대회장 입구에서 계수기로 집계한 갤러리만 5000명이 넘었다. 선수 가족과 친척, 팀과 스폰서 관계자, 골프장 VIP 등 집계되지 않은 갤러리까지 포함하면 6000여명이 이날 대회장을 찾은 것으로 추산된다. 1, 2, 3라운드 갤러리까지 합치면 연인원이 1만여명에 이르러 남자 프로골프대회로는 대성황을 이뤘다는 게 대회 관계자의 평가다.

이날 서늘한 바람이 불고 적당히 구름이 껴 갤러리들이 경기를 관람하기 좋은 날씨였다. 인천국제공항과 인접한 스카이72GC의 명물인 비행기 착륙 장면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갤러리도 자주 눈에 띄었다.

◆김대현 홍순상 문경준 인기

갤러리들은 역시 챔피언조와 ‘장타자’ 김대현, ‘꽃미남’ 홍순상 등이 속한 조에 많이 몰렸다. 진행요원들은 “선수들이 플레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카메라와 휴대폰을 넣어주세요”라고 연신 외쳤다. 챔피언조엔 200~300명의 갤러리가 몰렸다. 김대현을 보기 위해 대회장을 찾았다는 이상규 씨(62)는 “예전만 못하다고 하지만 그래도 김대현의 시원한 드라이버샷을 보면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말했다.

미국골프지도자협회(USGTF) 티칭프로 자격증을 갖고 있는 김용준 씨(43)는 한국에서는 여자 대회가 인기가 많지만 골프 실력을 늘리는 데는 남자 대회를 관람하는 게 더 큰 도움이 된다”며 “정상급 선수들이 선보이는 샷은 선수를 꿈꾸는 사람이나 아마골퍼 또는 남녀 관계없이 꼭 봐야 한다”고 말했다.

챔피언조가 1번홀 티샷을 마치고 이동할 때는 플래카드를 든 몇몇 사람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스카이72GC 소속 직원들로 이곳에서 연습생 시절을 보낸 문경준 선수를 응원하러 나선 것. 이들은 “영원한 스카이72 스마일맨 문프로 파이팅” “지호아빠 오늘 끝까지 가는거야”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문 선수를 응원했다.

김유진 스카이72GC 홍보마케팅팀 매니저는 “이번 대회에는 유난히 가족 단위 갤러리가 많은 것 같다”며 “골프의 진입장벽이 그만큼 낮아졌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영종도=최만수/이승우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