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이자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 미드필더로 뛰는 앙헬 디 마리아(26)는 눈에 띄는 스타라기보다는 2인자에 가깝다.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 레알 마드리드를 떠올릴 때 대부분의 팬이 처음 기억하는 선수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라는 점이 이를 증명한다.

디 마리아를 먼저 떠올리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기록도 디 마리아가 2인자에 가깝다는 것을 뒷받침한다.

디 마리아는 지난 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 4골을 올리는 데 그쳤다.

그러나 도움은 17개를 기록했다.

이는 스페인뿐 아니라 잉글랜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빅리그 선수 가운데 지난 시즌 최다 도움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호날두, 가레스 베일, 카림 벤제마의 골에 가려져 있었지만 디 마리아는 묵묵히 팀의 골잡이들을 뒷받침했다.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도 디 마리아에게 맡은 임무는 골잡이들을 뒷받침하는 역할에 가까워 보였다.

세계 최정상급 공격진으로 꼽히는 아르헨티나의 메시,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 곤살로 이과인(나폴리) 뒤에서 이들의 공격을 수월하게 하도록 하는 게 디 마리아의 주 역할이었다.

자연스레 팬들의 관심도 주로 메시, 아궤로 등으로 쏠렸다.

그러나 2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 아르헨티나와 스위스의 16강전에서 디 마리아는 자신의 존재감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경기 내내 자주 골문을 두드리고도 다소 아쉬운 슈팅으로 골문을 열지 못하던 디 마리아는 연장 후반 13분 메시의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로 스위스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이 골로 아르헨티나는 8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다.

정상급 스타들에 가려져 있던 디 마리아가 드디어 홀로 당당히 빛난 순간이었다.

그러나 디 마리아는 자신에게 집중된 스포트라이트를 경계하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내가 영웅은 아니다"라며 "영웅은 20여 명의 선수들과 코치진들"라이라며 몸을 낮추고 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