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가 연장 접전 끝에 스위스를 물리치고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 8강에 진출했다.

아르헨티나는 2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스위스와의 16강전에서 연장 후반 13분에 터진 앙헬 디마리아(레알 마드리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아르헨티나는 벨기에-미국의 16강전 승자와 6일 4강 길목에서 격돌한다.

아르헨티나는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했다.

1986년 이후 28년 만이자 세 번째 월드컵 우승을 향해서도 계속해서 도전해나간다.

반면 스위스는 아르헨티나 징크스를 깨뜨리지 못하고 또 고개 숙였다.

스위스는 아르헨티나와 7번 만나 승리 없이 2무5패만 거뒀다.

16강전에서 4번째 펼쳐진 연장전 승부였다.

스위스는 아르헨티나 골잡이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의식한 듯 수비에 치중하며 역습을 노렸다.

아르헨티나는 스위스 수비벽을 뚫지 못하며 고전했다.

전반 위협적인 장면은 스위스에서 나왔다.

전반 28분 그라니트 자카(묀헨글라트바흐)가 문전에서 절호의 기회를 잡았으나 아르헨티나 골키퍼 세르히오 로메로(AS모나코)가 왼발로 걷어냈다.

전반 39분에도 스위스는 역습에서 요시프 드르미치(레버쿠젠)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았지만 골키퍼가 슈팅을 잡아냈다.

전반에 이렇다 할 공격을 시도하지 못한 아르헨티나는 후반 들어 공세를 강화했다.

그러나 후반 14분 마르코스 로호(스포르팅)의 슈팅과 3분 뒤 곤살로 이과인(나폴리)의 헤딩슛이 연달아 스위스 수문장 디에고 베날리오(볼프스부르크)의 선방에 막혔다.

메시도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메시가 후반 22분 골 지역 중앙에서 가슴 트래핑 후 때린 왼발 슈팅은 골 포스트를 아슬아슬하게 넘어갔고 후반 33분 페널티 박스 왼쪽으로 침투 후 시도한 슈팅은 스위스 골키퍼가 잡아냈다.

기다리던 결승골은 승부차기 기미가 보이던 연장 후반 13분에야 나왔다.

골은 메시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메시는 하프라인 근처에서부터 단독 드리블해 페널티 아크 부근까지 침투하고서 오른쪽으로 쇄도하던 디마리아에게 볼을 건넸다.

디마리아는 달려 들어오면서 왼발로 밀어 넣어 골을 뽑아냈다.

스위스는 연장 후반 블레림 제마일리(나폴리)의 헤딩이 골대 왼쪽을 맞고 튕긴 게 뼈아팠다.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