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팀 참가해 조별리그 12경기서 3무9패…모두 조 최하위

태극전사들도 결국 아시아 축구의 굴욕을 막지는 못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27일(한국시간) 열린 벨기에와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상대 선수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하고도 0-1로 졌다.

4년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의 16강 성적을 뛰어넘어 원정 월드컵 사상 첫 8강 진출을 이루겠다고 다짐한 채 브라질 땅을 밟은 대표팀은 1무2패(3득점 6실점), 조 최하위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한국이 벨기에에 패하면서 아시아 축구도 24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승이라는 수모를 당했다.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출전국은 한국을 비롯한 B조의 호주, C조 일본, F조 이란 등 네 나라다.

이들 네 팀 모두 조별리그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최하위에 머물렀다.

네 팀의 성적을 합하면 12경기에서 3무9패다.

2011년 아시안컵 우승국으로서 아시아 챔피언의 지위를 누려온 일본은 조 편성이 좋다면서 4강까지 가보겠다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퇴장으로 10명이 싸운 그리스와 0-0으로 비기는 등 1무2패(2득점 6실점)에 그쳤다.

아시아 전통의 강호로 군림해온 이란도 1무2패(1득점 4실점)의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더구나 이란은 극단적인 수비축구로 비난까지 받았다.

호주는 네덜란드, 칠레, 스페인 등 강호와 한 조로 묶인 탓에 3전 전패(3득점 9실점)를 당하고 보따리를 쌌다.

가장 늦게 조별리그를 치른 한국이 아시아 국가의 마지막 희망으로 떠올랐지만 끝내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1차전에서 러시아와 1-1로 비긴 한국은 알제리와의 2차전에서 전반 내내 한 차례도 슈팅을 하지 못하며 고전하다 2-4로 패해 자존심을 구겼다.

이어 벨기에를 상대로 아시아축구의 자존심을 걸고 실낱같은 16강 희망까지 품어 봤지만 10명이 뛴 유럽 강호 벨기에를 넘어서지 못했다.

아시아축구가 월드컵 본선에서 승리 없이 물러난 것은 19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참가국이 24개국이었던 이탈리아 대회 당시 한국과 아랍에미리트가 아시아 대표로 출전해 각각 3패를 당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이후에는 적어도 1승씩은 올렸다.

1994년 미국 대회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2승1패로 16강에 올랐고, 1998년 프랑스 대회에서는 이란이 1승(2패)을 챙겼다.

2002년에는 공동 개최국인 한국과 일본이 조별리그에서 2승1무를 거두고 나란히 16강에 올라 한국은 4강 신화까지 쓰는 깜짝 활약을 펼쳤다.

2006년 독일 대회에서는 한국이 1승(1무1패)을 거뒀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때에도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호주(이상 1승1무1패), 일본(2승1패)이 4승을 합작했다.

한국과 일본은 원정 대회에서 처음으로 16강 진출까지 이뤘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