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없이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를 마친 홍명보 축구 대표팀 감독은 대표팀의 부진을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홍명보 감독은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벨기에와 대회 조별리그 H조 3차전 후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가 많이 부족했다"며 "그 중에도 내가 가장 많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벨기에에 0-1로 졌다.

이로써 1무2패로 승리 없이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홍 감독은 "반격을 감수하고도 공격적인 경기를 하다가 반격에서 실점했다"면서 "선수들은 나름 최선을 다 했다"고 말했다.

세계의 벽을 실감했느냐는 말에는 "우리가 많이 부족하지만 아직 선수들이 젊고 미래가 촉망된다"며 "한국 축구를 위해 선수들은 계속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월드컵을 통해 선수들이 좋은 경험을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