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룡도 제외…골키퍼 김승규 선발

'실낱같은'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홍명보호가 벨기에 격파를 위해 '박주영 카드'를 버리고 '장신 골잡이' 김신욱(울산)을 선발 공격수로 선택했다.

또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총 5실점한 골키퍼 정성룡(수원) 대신 김승규(울산)가 골키퍼 장갑을 차지했다.

홍명보 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리는 벨기에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나설 태극전사의 최전방 공격자원으로 제공권이 좋은 김신욱을 내보낸다.

홍 감독은 박주영이 1, 2차전에 연속 선발출전해 단 한 차례 슈팅에 그치며 만족스러운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하자 장신의 벨기에 수비수를 따돌리고자 김신욱을 선발 카드로 결정했다.

또 '러시아전 선제골' 주인공인 이근호(상주)는 박주영과 함께 벤치에서 대기한다.

최전방과 최후방을 바꾼 홍명보 감독은 좌우 날개와 중원, 수비진을 지난 1, 2차전과 똑같이 가동한다.

손흥민(레버쿠젠)과 이청용(볼턴)이 좌우 날개를 맡아 측면 돌파의 중추를 맡는 가운데 구자철(마인츠)은 섀도 스트라이커로 2선 공격을 책임진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기성용(스완지시티)-한국영(가시와 레이솔) 조합이 나서 벨기에의 공격을 1차 저지한다.

좌우 풀백에 윤석영(퀸스파크 레인저스)과 이용(울산)이 배치됐고, 중앙 수비에는 김영권(광저우 헝다)-홍정호(아우크스부르크) 콤비가 나선다.

(상파울루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